작은 묵주 기도

작은 묵주 기도

‘작은 묵주의 기도’는,
1934년 4월 2일과 5월 25일에 성모님께서 살바토리스(Salvatoris)수녀에게 맡겨진 사명입니다.
살바토리스 수녀는 독일 ‘파더본 성 빈센트 드 뽈 자비의 수녀회’ 안내실에서 소임을 하면서 열심히 기도하는 수녀로, 특별히 성모님을 공경했는데, 이런 그녀에게 1933년 8월 15일 성모님께서 처음 발현하셨고, 그 후로도 자주 발현하시어 다음과 같이 말씀하셨습니다.
“50번씩 매일 기도하라. 50번씩 이 기도를 계속 바치며, 이 기도를 전파하여라. 이 50번의 기도를 바치는 모든 사람들에게 나는 많은 은총을 빌어주겠다.”
이에 1934년 8월 13일, 죄인들의 피난처이신 마리아 축일에 작은 묵주 기도문은 파더본 기르세(Gierse) 부교구장의 인준을 받았습니다.

+준비기도

영원하신 하느님 아버지!
당신의 영광을 위하여 깨끗하신 성모님의 뜻을 따라, 죄인들이 회개하도록 성자의 귀하신 살과 피를 당신께 봉헌하나이다.

+ 십자가

오, 십자가에 달리신 나의 구세주님, 당신이 저를 얼마나 사랑하셨나이까!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는 자주 죄를 지었나이다.

+큰 묵주알

영광이 성부와 성자와 …

+ 작은 묵주알

오, 나의 하느님, 저는 당신을 믿나이다.
당신께 희망하나이다.
당신을 사랑하나이다.

+ 나머지 묵주알

오, 죄인들의 피난처이신 마리아님, 저희와 온 세상을 위하여 은총을 빌어주소서.